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자, 싸늘한 여론 돌릴까...지나친 마녀사냥은 멈춰야(종합)
 홍자, 싸늘한 여론 돌릴까...지나친 마녀사냥은 멈춰야(종합)
Posted : 2019-06-11
'미스트롯'을 통해 전성기를 맞이한 가수 홍자가 경솔한 언행으로 위기에 처했다.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 무대에 오른 홍자는 무대에서 멘트를 하던 중 실언을 했고, 이후 비난을 받고 있다. 빠른 인정과 사과에도 논란은 수그러들기 보다는 더 커지고 비난 여론도 거세지는 모양새다.

문제가 된 발언은 지역비하 논란으로 번졌다. 홍자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는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 여러분이 이렇게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시니 너무 힘나고 감사드린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될까요? 우리 외가는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이듯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라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홍자는 자신의 경솔한 발언과 관련, 거듭 사과했다. 그는 10일 자신의 SNS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신중한 언행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한 데 이어, 11일 팬카페에도 "의도는 그런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홍자의 팬클럽)님들께 면목이 없네요"라며 반성했다.

팬들 역시 성명문을 발표, 지지하고 나섰다. 이들은 "홍자는 결코 지역감정을 유발하려 하지 않았으며, 특정 지역을 비하할 의도는 더더욱 없었다"며 "혹여나 홍자의 발언으로 상처 입은 국민 여러분들께는 팬덤 측도 너무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너그러이 한 번만 용서해 주시기를 간곡히 청하고 싶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럼에도 홍자의 한 마디는 지나친 비난을 받고 있다. 인신공격에 은퇴요구까지, 무분별한 악플도 적지 않다. 특정 지역에 대한 언급은 어떤 분야에서든 조심해야 했음에도, 홍자의 발언은 경솔했고 비난 받을 여지가 충분하다. 이미 방송 당시부터 전라도 출신인 송가인과 함께 라이벌 구도를 이루고 있었기에 지역 감정을 부추길만한 언행에는 주의를 기울었어야 했다. 다만, 논란이 확산되고 그 과정에서 사과의 의도가 왜곡되거나 지나친 악플을 쏟아내는 행위는 경계해야 한다.

스타가 대중의 관심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 그리고 스타와 팬 사이의 관계는 어떤 방식으로든 드러난다.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릴 수 밖에 없는 연예인들의 기사에는 응원의 댓글과 더불어 악플에도 시달릴 수 밖에 없다. 그만큼 신중한 태도는 강조함에 지나침이 없다. 홍자가 위기를 극복할지, 싸늘한 여론을 되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YTN Star 박영웅 기자 (hero@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