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왼손잡이 아내’ 최재성, 연미주 양부로 첫 등장... 김진우의 마지막 적?
Posted : 2019-05-22 20:06
  • ‘왼손잡이 아내’ 최재성, 연미주 양부로 첫 등장... 김진우의 마지막 적?_이미지

배우 최재성이 연미주의 양부로 ‘왼손잡이 아내’에 출연했다.



2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선 최재성의 첫 등장이 그려졌다.



남준(진태현)이 300억짜리 목걸이를 훔쳐 달아난 가운데 애라(이승연)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남준이 자신을 두고 떠날 리가 없다는 것.



이 와중에 하영(연미주)의 양부 오 회장(최재성)이 등장하면 하영도 애라도 혼비백산했다. 애라와 거래 중이던 사채업자들 역시 오 회장 쪽 사람이었다.



오 회장은 업자들이 돈을 회수하지 못했음을 알고 맹 분노를 표했다.



한편 사라진 남준은 산하(이수경)를 향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그녀의 집을 찾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