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비스’ 권수현, 이성재 아들이었다…반전 미스터리ing
Posted : 2019-05-22 14:48
  • ‘어비스’ 권수현, 이성재 아들이었다…반전 미스터리ing _이미지

‘어비스’ 권수현이 궁금증을 고조시키며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했다.



권수현은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문수연 극본, 유제원 연출)에서 중앙지검 특수부 수석검사이자 고세연(김사랑, 박보영)의 가장 가까운 동료 서지욱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앞서 서지욱(권수현) 검사와 마주한 오영철(이성재)이 “네 놈한테는 내 피가 흐르거든”이라고 말해 두 사람의 관계를 암시한 바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어비스’ 6회에서는 서지욱 검사의 어린 시절과 과거사가 그려짐과 동시에 오영철과 부자 사이로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서천식 판사와 서지욱 검사의 부자 관계 또한 더해졌다. 이에 두 아버지를 둔 서지욱 검사 가족사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방송 말미에는 고세연(박보영)이 오영철 외에 또 다른 공범의 존재를 기억, 서지욱 검사가 그 공범으로 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이처럼 권수현은 매회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몰고 오는가 하면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을 차분하게 소화하는 등 서지욱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한 층 더 자극시키고 있다. 이 가운데 앞으로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어비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