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시선 강간 더 싫다"…설리, 노브라 차림으로 거리 활보 '당당'
Posted : 2019-05-22 13:42
  • "시선 강간 더 싫다"…설리, 노브라 차림으로 거리 활보 '당당'_이미지

설리가 속옷을 미착용한 채 거리를 활보했다.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설리는 분홍색의 민소매 의상을 입고 있으며, 모자를 쓰는 모습이 담겼다. 무엇보다 설리는 속옷을 안 입은 노브라 상태다. 몸에 달라붙는 의상으로 이 점이 드러나 보이지만 설리는 당당하고 자유분방한 모습이다.



앞서 설리는 속옷 미착용을 지적하는 네티즌에게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후에도 설리는 속옷을 미착용한 사진을 SNS에 당당하게 게재했고,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져 왔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