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닝썬 사태 핵심’ 승리·유인석, 박한별 탄원서→영장 기각…논란ing
  • ‘버닝썬 사태 핵심’ 승리·유인석, 박한별 탄원서→영장 기각…논란ing _이미지
  • ‘버닝썬 사태 핵심’ 승리·유인석, 박한별 탄원서→영장 기각…논란ing _이미지2
  • ‘버닝썬 사태 핵심’ 승리·유인석, 박한별 탄원서→영장 기각…논란ing _이미지3
Posted : 2019-05-15 19:42

클럽 ‘버닝썬’ 사태 핵심으로 꼽혔던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이자 배우 박한별 남편 유인석 씨가 구속을 면했다. 이로 인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박한별이 남편 유인석 씨를 위해 탄원서를 제출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더욱 거세졌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한별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게 된 유인석 씨를 위해 직접 탄원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탄원서는 A4용지 3장 분량으로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제출됐으며, 박한별의 자필로 작성됐다.



박한별은 탄원서를 통해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중은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승리와 유인석 씨의 영장 기각까지 된 상황이었기에 더욱 그랬다. 반면, 일각에서는 박한별의 탄원서를 이해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한별의 탄워서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측은 “탄원서 내용은 보도를 보고 알았다. 사생활이라 자세히 아는 것이 없다”면서 말을 아꼈다.




앞서 박한별 역시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유인석 박한별 부부가 윤 모 총경과 골프 회동을 가진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 이는 밴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의 진술로 드러났다.



당시 박한별은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승리와 유인석 씨의 영장실질검사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렸다. 두 사람은 성매매 알선, 버닝썬 자금 횡령 등의 혐의를 받고 있으며 피의자 신분으로 수차례의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신종열 부장판사는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승리와 유인석 씨의 영장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법인자금 횡령 부분은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승리와 유인석 씨의 나머지 혐의와 관련해서도 신종열 부장판사는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승리와 유인석 씨의 영장 기각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에서 대기하던 승리와 유인석 씨는 오후 10시 50분께 경찰서를 나와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후 클럽 버닝썬 폭행 피해자이자 최초 폭로자인 김상교 씨는 SNS에 “기각. 대한민국의 현실. 나라가 없어진 것 같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주목 받았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김상교 SN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