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눈물 사연부터 송가인·홍자 데스매치…'미스트롯', 더 재밌는 뒷이야기
  • 눈물 사연부터 송가인·홍자 데스매치…'미스트롯', 더 재밌는 뒷이야기 _이미지
Posted : 2019-05-10 06:51

'미스트롯' 송가인, 정미애, 홍자의 흥미진진한 무대 뒤 이야기가 전해졌다.



지난 9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트롯'에서는 진선미 스페셜이 그려져 송가인, 정미애, 홍자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송가인은 예선전부터 진을 거머쥐며 화려한 스타트를 했다. 하지만 송가인은 "'슈퍼스타K' 나가려고 했는데 나가기 전에 떨어졌다"라고 '미스트롯' 출전 전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송가인은 "'미스트롯'은 느낌이 좋더라. 내가 굳이 1등을 하지 않아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아서 도전하게 됐다"고 프로그램에 도전하게 된 계기를 전하기도.



"주위에서 하는 얘기가 '몸매가 안된다', '키가 작다', '노래는 잘하는데 얼굴이 못생겼다', '매력이 없다' 그런 말을 너무 들어서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상처를 털어놓은 송가인은 탄탄한 실력으로 '진'에 올랐지만 "예쁜 사람이 많은데 하필이면 못생긴 내가 왕관을 써서 전체적인 그림이 별로일 것 같다고 생각을 했다. 제가 왕관은 안 어울린다고 생각을 했다"고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홍자 또한 예선부터 관심을 받은 후보. 예선에서 풍부한 감성으로 무대를 선사한 홍자는 "한마디만 하고 싶다. '미스트롯'에 출연한 분들 말고 TV를 보고 있는 무명 가수 분들이 많다. 제 노래 듣고 위로 받고 힘 내시길 바란다고 얘기하고 싶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그런 홍자에겐 박수가 쏟아졌다.



홍자 역시 오랜 무명 기간을 겪은 가수. 그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2012년 데뷔를 했다. 무명이 길었다. 성대 용종이 생겨 수술까지 했다. 노래를 못했을 때도 있었다. 그때가 가장 힘들었던 시기인 것 같다"고 회상했다.



정미애 역시 출산 2개월 만에 '미스트롯'에 출연했다. 그는 엄마에서 가수로, 다시 도전을 하게 된 정미애는 "출전을 망설였다. 그런데 '한번 해보지 뭐'라는 생각으로 나오게 됐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세 사람은 예선에서부터 탄탄한 실력을 자랑했다. 이어 팀미션에서도 남다른 활약을 보였다. 특히 홍자와 송가인은 댄스까지 소화하며 도전을 했고 송가인은 또 한번 '진'에 올라 박수를 받았다.



1등이 돼 데스매치 상대를 고를 수 있게 된 송가인. 그는 "진 된 것 까지는 좋았는데 혜택도 아니고 벌도 아니고"라고 복잡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가 선택한 사람은 홍자. 두 사람이 한 팀으로 가깝게 지냈기에 송가인의 선택은 반전으로 다가왔다.



"송가인이랑은 안 붙고 싶었다. 지목 안 할 것이다"고 말한 홍자 역시 송가인의 선택에 충격을 받았다. 그는 "처음에는 정말 정신이 안 차려졌다. 배신감이 들었다"고 속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송가인은 "언니의 기분 안좋은 표정을 봤는데 '죽을 죄를 졌구나'라고 생각됐다. 그렇게까지 화낼 줄 몰랐다"면서 "언니, 미안해요 내가 언니를 떨어뜨리려고 만만해서 그런게 아니라 가까워지고 편하고 그래서 생각이 나서 뽑은 거다. 언니가 기분이 그랬다고 하면 미안하다"고 눈물로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데스매치 라이벌이 되며 두 사람 사이는 냉랭해졌다. 송가인은 "홍자 언니랑 따로 연락을 못했다"면서 "연락을 안한다. 언니가 밤마다 메시지를 했는데 안 온다"고 멀어진 사이를 털어놓기도 했다.



송가인, 홍자는 서로를 강력한 라이벌로 여긴 만큼 만발의 준비를 하며 무대를 꾸몄다. 송가인은 '비나리'를 선곡한 홍자를 의식해 곡까지 바꿨다. 송가인은 "'쓰러집니다'를 하고 싶었는데 그걸 하면 질 것 같았다. 그래서 조금 더 진한 옛날 곡을 하면 될 것 같아서 곡을 바꾸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종 승리는 '비나리'를 부른 홍자. 홍자는 넘사벽 감성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8대 3으로 진에 오르게 됐다. 송가인은 "생각보다 기분이 안 좋았다. 표 차이 때문에. 자존심이 상했다"고 전했다. 홍자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뭉클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미애 역시 김양과 데스매치를 통해 승리를 했다. 그는 "언니가 너무 유명한 가수이시다. 붙으면 대박이고 떨어져도 그림이 좋을 것 같았다"고 데스매치 상대로 고른 이유를 전했다. 이후 정미애는 탄탄한 실력으로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했다.



군부대 미션 역시 정미애의 활약이 돋보였다. 정미애는 "군부대라고 하면 걸그룹을 좋아하지 않느냐. 누가 저 같은 아줌마를 좋아하겠느냐"고 걱정을 한 상황. 하지만 그는 탄탄한 가창력과 감성으로 군인들에게 환호를 받았다. 이 덕에 정미애 팀은 본선 3차 군부대 팀미션에서 우승을 했다.



한편 송가인은 군부대 팀미션에서 꼴찌인 5등을 했다. 송가인은 "너무 속상했다. 그때 오기가 생겼다"고 승부욕을 드러냈다. 그런 송가인은 개인 무대에서 역량을 발휘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걱정을 했지만 'Tears'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최종 우승에 올랐다.



준결승 무대 역시 세 사람의 활약이 돋보였다. 하지만 홍자는 결승에서 예상치 못한 음이탈로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는 "무명생활이 길었다. '미스트롯'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나서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다. 꿈만 같은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것 같다. 팍팍했던 내 삶에 화려한 막이 한번 올라온, 영화 같은 꿈만 같은 생각이 든다"고 뭉클한 소감을 밝혔다.



송가인 역시 트로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트로트를 한지 8년 정도 된다. 이쪽 계통일은 힘들다. 의상 살 돈도 없어서 인터넷에서 사고 혼자 다닐 땐 기차 타고 버스 타고 다녔다. 대기실이 없어서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 입기도 했다. '힘들어서 그만해야 되나' 그런 생각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결승곡으로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선택한 송가인은 "트로트를 공부 하다 이 곡을 알게 됐다. 듣는 순간 느낌이 확 오더라. 이 곡을 수천 번 연습했는데 멜로디 하나하나가 너무 어려웠다"고 곡에 얽힌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남다른 사연의 곡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결승곡으로 선택한 송가인은 또 한번의 레전드 무대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시작부터 남달랐던 '미스트롯' 진선미 송가인, 정미애, 홍자. 트로트를 향한 이들의 열정과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지며 '트로트 전성기'가 시작되기도. 트로트를 향한 이들의 열정과 사랑, 방송이 끝난 후에도 더 진한 여운이 남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미스트롯'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