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 뱅커' 김상중, 유동근 향한 돌진..벼랑끝 몰았다
  • '더 뱅커' 김상중, 유동근 향한 돌진..벼랑끝 몰았다_이미지
  • '더 뱅커' 김상중, 유동근 향한 돌진..벼랑끝 몰았다_이미지2
Posted : 2019-04-25 07:03

'더 뱅커' 김상중이 유동근에게 묵직한 돌직구를 던졌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연출 이재진)에서는 강삼도 은행장(유동근 분)을 D1 계획 배후로 의심하는 노대호 감사(김상중 분) 모습이 그려졌다.



한수지(채시라 분)는 강삼도에게 D1계획 품의서를 갖고 갔다가 이를 모른채 하는 조건으로 부행장으로 초고속 승진했다. 임원들은 한수지가 부행장이 된 것에 분노했고 임원회는 아수라장이 됐다.



한수지는 "여기 앉아 있는 높으신 분드 바뀌면 은행은 바로 바뀝니다. 제가 인사총괄 부행장으로 있는 이상 지금 이 순간부터 전에 있던 모든 인사정책은 폐기됩니다"라고 선언했다.



이해곤(김태우 분)은 D1계획이 대한은행 원빌딩 계획임을 알아냈다. 흩어진 부서를 한 건물에 모아놓는 계획이다.




노대호는 긴급 감사를 열고 강삼도 비서실장 법인카드 영수증을 발견했다. 강삼도 비서실장은 1년간 상품권 1억2000만 원을 구매했다. 비서실장은 노대호 추궁에 "행장님 통치자금이다"라고 말실수했다.



강삼도는 노대호에게 미국 법인장 자리를 제안했다. 노대호는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재임 기간 동안에는 감사에 집중하겠다"라고 거절했다.



강삼도는 "차세대 금융 리더가 돼달라는 뜻이지 다른 의도는 없다. 나를 어렵게 생각하지 말라. 궁금하면 편안하게 물어봐라. 비서 실장 법인 카드로 꼬투리 잡지 말고"라고 말했다.



노대호는 "그렇게 말하시니 묻겠다. 서민에이전시 D1계획의 배후 행장님이시냐"라고 물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MBC '더 뱅커'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