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내가 범죄자야?"…윤지오 출국 취재진에 분노+생중계
  • "내가 범죄자야?"…윤지오 출국 취재진에 분노+생중계_이미지
Posted : 2019-04-24 18:21

윤지오가 출국했다.



윤지오는 2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캐나다로 떠났다. 윤지오는 자신의 출국과정을 아프리카TV로 생중계했다.



윤지오는 자신의 숙소를 찾아 온 언론을 언급하며 "어떻게 내 숙소를 아셨는지 모르겠고, 심지어 숙소가 한차례 노출돼 몰래 이동했는데도 이러니 나보고 한국에 왜 있으라는 건지 알 수 없다"고 불쾌함을 내비쳤다.



이어 윤지오는 공항 취재 중인 언론에 대해 "굉장히 실망스럽고 더 이상 인터뷰를 이 언론들과 할 생각이 없다. 앞으로 있을 인터뷰에서 배제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윤지오는 "내가 도망자인가요? 도망자 프레임으로 엮으려고 하는 건가. 나는 증인이고 내가 할 수 있는 증인 역할을 끝난 지 오래됐다. 4월 4일부터 어머니가 아프셨다. 나도 귀한 자식이고 엄마 보호자 역할 해야 한다"라면서 취재진에 대해 "무례함과 상식 선을 벗어난 행위"라고 비난했다.



특히 윤지오는 취재진을 향해 "왜 오셨어요? 제가 범죄자예요? 지금 장난하세요? 뭐하시는 거예요? 제가 무슨 아이돌도 아니고. 공항에서 취재하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발끈했다.



김수민 작가 고소장 제출에 대해서는 "당연히 맞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알려진 윤지오는 최근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그 시작은 김수민 작가의 폭로였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 씨는 조모 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장자연 리스트봤다'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후원을 받고 있다"라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윤지오가 주장한 의문의 교통사고 역시 거짓말 의혹에 휩싸였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윤지오가 JTBC '뉴스룸'에서 말한 교통사고는 눈길에서 미끄러져 일어난 단순 추돌 사고였던 것. 가해자 차주 역시 평범한 아이 아빠였다. '폭로 이후 2차례 의문의 교통사고가 났고 신변의 위협을 느꼈다'는 윤지오의 주장과 상반되는 지점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윤지오 아프리카TV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