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나리’ 박지윤 시어머니, 새벽 5시 출근하는 며느리에 “아이 품에서 키워야...”
  • ‘이나리’ 박지윤 시어머니, 새벽 5시 출근하는 며느리에 “아이 품에서 키워야...”_이미지
Posted : 2019-04-18 21:15

박지윤이 시어머니의 눈물에 크게 당황했다.



1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선 박지윤 정현호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난 어떨 땐 아민이가 딱하다. 지금부터 애가 홀로서기 중인 것 같다. 아민이를 엄마 품에 뒀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박지윤은 “내가 새벽 5시에 출근하는데 그러려면 일찍 나가야 하지 않나. 그럼 아민이가 깬다”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박지윤의 시어머니는 “옛말에 하루아침에 엄마 되기는 쉬워도 엄마 노릇하기는 힘든 거라고 했다. 아무래도 엄마 냄새를 맡고”라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박지윤도 정현호도 놀란 모습. 정현호는 “지윤이가 일하면서 행복을 찾아야 나도 결혼생활이 더 편하고 좋다”라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