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빅이슈' CG 미완성 역대급 방송사고→제작진 "깊은 사과, 재발방지 최선"
  • '빅이슈' CG 미완성 역대급 방송사고→제작진 "깊은 사과, 재발방지 최선"_이미지
  • '빅이슈' CG 미완성 역대급 방송사고→제작진 "깊은 사과, 재발방지 최선"_이미지2
Posted : 2019-03-22 08:00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 역대급 방송사고가 발생해 제작진이 사과에 나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빅이슈'에서는 CG 처리가 안 된 채 드라마가 방영됐다. 한, 두 장면이 아니라 10분도 넘는 시간 동안 방송 사고가 이어지며 극의 몰입을 방해했다.



방송 중 갑자기 CG처리를 요청하는 자막이 떴다. 이어 화면 조정 장면이 나오고, 역대급 방송사고가 전파를 탔다. 가장 큰 문제는 박지빈(백은호 역)의 차량이 호수에 빠지는 장면이다. 박지빈은 해당 장면을 실제로는 수영장에서 촬영했다. CG를 통해 자연스럽게 호수에 빠진 것처럼 마무리 작업을 했어야 했던 것. 하지만 누락돼 수영장에서 찍었다는 점이 만천하에 공개됐고, 오히려 돋보이기까지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CG 팀에 요청하는 내용이 모두 전파를 탔다. 또한 극중 사진이나 영상물도 CG처리가 안 돼 자연스럽지 못 했다. 사진을 들었더니 아무것도 없이 초록색이었고, 박지빈의 기자간담회가 TV로 전파를 탔는데 TV 안에 안 들어가고 옆으로 빠져있었다. 카메라 속 영상도 크기 조정이 안 되어 있었다.



방송 후 '빅이슈' 제작진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를 전했다. '빅이슈' 제작진은 "이날 방송분의 경우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으나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송됐다"며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 또한 열연과 고생을 아끼지 않은 연기자와 스태프들께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한 "향후 방송분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촬영 및 편집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재발방지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빅이슈'의 방송 사고는 '역대급'이라는 평이다. 앞서 지난 2017년 12월 24일 방송된 tvN '화유기'에서도 CG 후반 작업이 늦어지면서 방송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빅이슈'는 '화유기'의 방송사고를 넘어서며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겼다.



'빅이슈'의 방송사고가 진행되면서 시청자는 앞으로 어떤 실수가 나올까 보게 됐다. 드라마의 몰입을 방해하고 어이없는 실수들은 웃음을 자아냈다. 일부 시청자들은 어떤 부분에서 어떻게 CG작업을 하는지 배웠다고 조롱어린 평까지 했다. 보는 동안은 웃겼지만, 단순히 웃고 넘어갈 일이 아니다. 특히 수중 촬영신 같은 경우 배우는 엄청난 고생을 했을텐데 이 같은 노력을 망쳐버렸다. 또한 아무리 빠듯한 촬영으로 바빴다고 해도, 편집자 뿐만 아니라 마지막 확인 작업을 안 거쳤어야 했다. 제작진 모두에게 책임과 잘못이 있다.



사실 '빅이슈'는 주진모, 한예슬이 출연하고 파파라치 내용을 다뤄 기대를 자아냈지만, 드라마 제목 같은 인기를 끌지 못했다. 안타깝게도 방송사고로 방송 이래 가장 큰 관심을 모았다. 이에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 '빅이슈'가 앞으로 관심을 이어나가고, 방송사고 없는 완성도 높은 드라마가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SBS '빅이슈'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