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갖고놀기 좋은女 넘겨"…아니라던 이종현·최종훈·용준형 몰카 돌려봤다
  • "갖고놀기 좋은女 넘겨"…아니라던 이종현·최종훈·용준형 몰카 돌려봤다_이미지
  • "갖고놀기 좋은女 넘겨"…아니라던 이종현·최종훈·용준형 몰카 돌려봤다_이미지2
  • "갖고놀기 좋은女 넘겨"…아니라던 이종현·최종훈·용준형 몰카 돌려봤다_이미지3
Posted : 2019-03-14 21:42

이종현도 '승리 단톡방' 멤버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방송된 SBS '8시뉴스'에서는 승리, 정준영이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하던 단체 채팅방에 이종현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용준형, 최종훈이 실명 보도됐던 바.



'8시뉴스' 보도에 따르면 씨엔블루 이종현 또한 카카오톡 단체방과 개인 채팅방에서 정준영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받아본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정준영과 대화에서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 "형이 안 XXX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X", "어리고 예쁘고 착한 X없어? 가지고 놀기 좋은ㅋㅋㅋ" 등 여성 비하 메시지를 주고받아 충격을 안긴다.



뿐만 아니라 FT아일랜드 최종훈 역시 잠들어 있는 여성의 사진을 몰래 찍어 단체 채팅방에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이종현, 최종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종현과 최종훈은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는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라고 전했다.



입장을 밝힌 뒤 최종훈이 단톡방에서 몰카 동영상을 본 사실과 음주운전 무마를 위한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불거지자 FNC 측은 공식입장을 번복했다. 최종훈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소속사 측은 특히 이종현에 대해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 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라고 강조했던 바.



이종현 실명이 보도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또다시 입장을 번복할지, 어떤 해명을 내놓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승리-정준영 단톡방' 멤버가 아니라고 부인한 것은 이종현, 최종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용준형 역시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할 것임을 밝혔지만, 용준형의 카카오톡 대화가 보도되자 "동영상을 본 게 맞다"라고 말을 바꿔 비난 여론을 키웠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SBS '8시뉴스'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