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허현·SM엔터·이홍기·용준형 "정준영 몰카 단톡방 NO..강경대응"
  • 허현·SM엔터·이홍기·용준형 "정준영 몰카 단톡방 NO..강경대응"_이미지
Posted : 2019-03-12 18:24

모델 허현 측과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이른바 '정준영 동영상' 카톡방 루머와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홍기, 용준형 역시 직접 부인했다.



허현 소속사 에이전시 가르텐 측은 12일 공식 SNS에 "현재 논란인 모 연예인 카카오톡 대화방 관련해 가르텐 모델 허현이 포함돼 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동명이인일뿐 전혀 친분도 없으며 본인과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허현 측은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명예를 훼손하고 피해를 주는 사례에 관해서는 엄격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11일 SBS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지인들과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과 성관계를 자랑,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단체 대화방에는 동료 가수, 지인 등이 포함됐다.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12일 SNS를 통해 이른바 '정준영 카톡 연예인 리스트' 지라시가 공유됐다. 모델 허현은 이와 관련 "동명이인"이라고 부인했다.



리스트에 언급된 또 다른 가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공식입장을 통해 "현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되면서, 아티스트와 당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불법행위(작성,게시,유포)가 확인된 자들에 대하여, 선처없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톡방 참여자 루머로 지목됐던 이홍기 역시 "실검에 올랐다. 갑자기 핫 해졌다. 떳떳하다"라고 강조했다.



용준형은 SNS를 통해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하였거나 혹은 연루되어있다는 말을 들었을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되어 이름이 거론되었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되었습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한편 정준영은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 중 12일 긴급 귀국, 경찰 수사를 받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