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이템’ 오승훈, 첫방송부터 빛난 반전 매력
  • ‘아이템’ 오승훈, 첫방송부터 빛난 반전 매력 _이미지
Posted : 2019-02-12 15:45

‘아이템’ 오승훈의 활약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정이도 극본, 김성욱 박미연 연출)은 지난 11일 첫 방송 직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열렬한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 가운데 ‘아이템’에서 오승훈이라는 새로운 발견에 시청자들은 반가움을 표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아이템’에서 오승훈은 형사 서요한으로 분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서요한은 출중한 실력을 지닌 광역수사대의 형사. 시종일관 차가운 이성과 시크한 태도를 유지하는 인물이지만, 팀 내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을 전폭적으로 믿어주는 따스한 면모까지 갖춘 캐릭터다.



서요한의 진면모는 첫 등장부터 보였다. 이사장 실종 사건에 대해 타살을 염두 해야 한다는 소영. 이 의견에 팀원들은 모두 고개를 내저었지만, 요한만이 흔들림 없이 소영을 지지하는 강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러한 요한의 행동은 아슬아슬한 분위기에 잠시나마 훈훈함을 감돌게 하기도.



소영을 향한 믿음이 단단하게 서린 그의 따뜻한 눈빛은 순식간에 노기를 띠었다. 바로 소영을 비아냥거리는 팀원들의 무례한 행동 때문이었다. 숱한 말을 쏟아내지 않고도 요한은 오직 표정과 눈빛만으로 분위기를 전환, 이야기에 일촉즉발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오승훈은 영화 ‘메소드’와 ‘괴물들’, 그리고 드라마 ‘의문의 일승’을 비롯해 연극 무대에서 실력을 탄탄히 쌓아 올렸다. 이를 바탕으로 ‘아이템’에서 온화함과 냉철함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반전 매력을 진수를 선보이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짧은 등장이었지만 인상 깊은 존재감과 연기를 선보인 오승훈. 앞으로 오승훈이 ‘아이템’에서 그려나갈 이야기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아이템’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아이템’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