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선처 없다”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논란→유포자 검거…4개월 만에 일단락
  • “선처 없다”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논란→유포자 검거…4개월 만에 일단락 _이미지
  • “선처 없다”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논란→유포자 검거…4개월 만에 일단락 _이미지2
  • “선처 없다”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논란→유포자 검거…4개월 만에 일단락 _이미지3
Posted : 2019-02-12 10:36

CJ ENM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이른바 ‘지라시’를 통해 악성 루머 및 염문설에 시달린 가운데, 해당 지라시 유포자가 4개월 만에 검거됐다. 정유미 측은 선처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 11일 TV리포트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정유미와 나영석 PD 관련 지라시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들을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나영석 PD와 정유미 관련 지라시는 지난해 10월부터 확산된 바 있다. tvN ‘윤식당’으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의 염문설이 주된 내용. 이는 사실처럼 일파만파 퍼졌고, 유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까지 차지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에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각각 보도자료를 통해 반박했다. 나영석 PD는 CJ ENM을 통해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은 모두 거짓이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고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도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두 사람은 각각 고소장을 제출했고, 피해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다. 해당 건은 서울지방경찰청(이하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에서 수사를 진행했다.



당시 정유미 측은 “지라시를 작성하고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나영석 PD 측도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경 대응할 뜻을 드러냈다.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지라시 유포자 검거까지 약 4개월의 시간이 흘렀다. 경찰 수사 결과, 두 사람의 염문설 최초 유포자는 29세 여성 정모 씨 등 세 명이다. 경찰은 최초 유포자와 이를 블로그에 게재한 35살 여성 최모 씨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 악성 댓글을 작성한 39세 여성도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이에 대해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TV리포트에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라고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