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닝썬 직원이 마약 권유" 추가폭로→승리 라면 사내이사도 사임
  • "버닝썬 직원이 마약 권유" 추가폭로→승리 라면 사내이사도 사임_이미지
Posted : 2019-02-12 08:39

빅뱅 승리가 운영했던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11일 MBC는 버닝썬에서 직접 마약 복용을 권유받았다는 VIP고객의 증언을 단독 보도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7일 한 남성이 몸부림 치며 이상한 행동을 보여 119구급대원이 버닝썬으로 출동했다. 119 구급대원이 적은 근무 일지 기록에 따르면 이 남성은 버닝썬에서 누군가가 준 샴페인을 마신 후 맥박을 측정하기 어려울 정도로 몸부림이 심했고 동공이 크게 확장돼 있었다. 119구급대원은 "약물 중독이 추정된다"라고 근무일지에 적었다.



소동이 일어난 지 11시간 뒤, 버닝썬 직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는 "누군가 약을 타서 내게 줬다"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즉, 약물 의심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남성은 버닝썬 직원이라는 것.



사건 당시 역삼지구대에선 119 연락을 받고 버닝썬을 찾았으나 서울 강남경찰서에 전달된 후 내사 종결 처리됐다. 강남경찰서는 "간이 검사 결과에서는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이후 국과수 정밀 검사에서 음석으로 바뀌어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버닝썬 VIP 고객은 MBC를 통해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라고 권한 적 있다"라고 증언했다.



버닝썬과 관련 충격적이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승리는 버닝썬 사내이사직뿐만 아니라 아오리라멘 사내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이와 관련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는 "클럽 사내 이사로 등자돼 있던 승리가 얼마 전 사임한 이유는 승리 현역 군입대가 3~4월로 코앞에 다가오면서 군복무 관한 법령을 준수하기 위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