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녕하세요' 이영자 반려견 부심에 동물농장 아저씨 신동엽 반응
  • '안녕하세요' 이영자 반려견 부심에 동물농장 아저씨 신동엽 반응 _이미지
Posted : 2019-02-03 13:36

‘안녕하세요’ 이영자, 신동엽, 김태균 3MC가 웃음폭격기 활약을 예고했다.



설 연휴 첫 날인 4일 밤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설 특집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반려견을 자식처럼 지극정성으로 아끼는 딸(?)바보 남편의 사연이 소개된다.



이날 소개된 ‘황금돼지해엔 꼭!’은 반려견 때문에 아이를 갖지 않겠다고 못박은 남편 때문에 서운해하는 결혼 3년차 아내의 고민이다. 고민주인공에 따르면 남편은 12년 된 노령견을 진짜 자식처럼 여기며 사료도 일일이 갈아주고 밥 먹은 후에는 아기 대하듯이 트림도 시켜준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출연진들의 화제는 자연스럽게 반려견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졌고, 이영자도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가 “말을 다 알아듣는다”더니 심지어 슬픈 눈빛으로 말을 할 때면 “얘 외에 내 가슴에 누구도 못 넣겠더라”는 남다른 반려견 사랑을 엿보였다.



이영자의 말하는 반려견 자랑에 동물관련 프로그램을 오랫동안 맡아온 신동엽은 “‘우리 강아지가 말을 한다’는 제보가 정말 많았다. 한번은 ‘엄마’라고 짖는다는 경우도 있었는데 들어보니 그냥 강아지 소리였다”라며 동물 전문가다운 태클을 날렸다.



여기에 김태균은 마지막 보태기 한 방으로 녹화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고 해 강아지 얘기만으로도 큰 웃음을 선사할 3MC의 못말리는 입담 케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남편은 아이를 갖지 않으려는 실제 이유를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출연진은 이런 남편의 입장을 이해하면서도 아이와 함께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싶은 고민주인공을 위해 적극적인 설득에 나섰다고 해 과연 남편의 굳은 결심이 바뀔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반려견을 딸처럼 아끼는 남편이 왜 자신의 아이는 갖고 싶어하지 않는 것일지, 민족의 명절 설을 맞아 가족의 사랑과 행복에 대한 다채로운 사연들이 펼쳐질 대국민 토크쇼 설 특집 ‘안녕하세요’는 오는 4일 밤 11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