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복수돌' 유승호, 절제된 감정 폭발…애틋한 눈물 장인
  • '복수돌' 유승호, 절제된 감정 폭발…애틋한 눈물 장인_이미지
Posted : 2019-01-20 12:42

“눈물 연기 정점을 찍는다!”



SBS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가 절제된 감정을 폭발시키는, ‘눈물 장인 등극 샷’이 포착됐다.



유승호는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 이하 ‘복수돌’)에서 ‘이슈 남’이 된 후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맡아, 첫사랑 수정(조보아)을 9년 동안 잊지 못한 ‘순정남’의 모습부터 돌아온 설송고에서 복수를 위해 세호(곽동연)와 날선 대립을 펼치는 ‘남성미’까지 발산하며 안방극장의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21, 22회 방송분에서 복수(유승호)는 들꽃반 강제전학을 막기 위해 수정, 경현(김동영), 민지(박아인), 마영준(조현식)과 함께 ‘들꽃반 성적 올리기 프로젝트’를 시행, 반 평균 점수를 50점까지 올리는 기적을 이뤄냈다. 그러나 세호가 시험지 유출 범인으로 복수와 박쌤(천호진)을 지목하면서, 이 일로 퇴학위기를 맞은 복수를 대신해 박쌤이 학교를 떠나게 된 것. 떠나는 박쌤을 눈물로 바라보는 복수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면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오는 21일(월)에 방송되는 23, 24회 방송분에서는 유승호가 또 한 번 애절함이 폭발하는 눈물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여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수정의 집 앞에 간 복수가 눈물을 머금고 오도카니 서 있는 장면. 어두운 밤, 어딘가를 응시하며 미소를 띠우던 복수는 순식간에 표정이 굳어지고, 이내 눈에 눈물이 고인 채 애써 슬픔을 참으려는 모습을 보인다. 과연 복수가 박쌤을 보낸 이후 또 다시 눈물을 흘리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연이어 온 슬픔을 어떻게 극복해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유승호의 ‘애절 폭발 눈물’ 장면은 인천시 동구 송현동 한 주택가에서 촬영됐다. 이 장면에서 유승호는 밝은 미소를 지어내다 찰나에 눈물이 고이는 극과 극 감정변화를 연기해야 했던 상황. 촬영에 들어가기 전 함준호 감독과 장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유승호는 감정을 잡기 위해 한쪽에 서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고, 촬영 시작과 동시에 미소와 눈물이 어우러진 고도의 감정 연기를 완벽히 표현해냈다.



더욱이 이 장면 촬영 당시, 현장에 갑작스런 눈이 쏟아지면서 스태프들이 눈을 막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는 등 복작복작한 분위기가 이어졌던 터. 그러나 유승호는 오롯이 감정에 몰입, 소복소복 내리는 눈 속에서 애절함이 가득 담긴 눈물 연기를 펼쳐냈고, 이런 유승호의 모습이 지켜보는 이들의 감정마저 뭉클하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유승호는 이번 작품에서 설렘, 기쁨, 슬픔 등 매순간 모든 감정에 솔직한 강복수를 100% 소화해내며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 주 박쌤을 떠나보내는 복수의 눈물은 시청자들마저 울컥하게 만들었다. 또 다시 복수에게 찾아온 슬픔은 무엇일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커녕 또다시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엉따(엉뚱하면서 따뜻한) 감성 로맨스’이다. 23, 24회 방송분은 오는 21일(월) 밤 10시 방송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SBS '복수가 돌아왔다'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