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티저부터 끌린다…김남길, 나쁜놈 때려잡는 '열혈사제'
  • 티저부터 끌린다…김남길, 나쁜놈 때려잡는 '열혈사제'_이미지
Posted : 2019-01-20 12:09

새 드라마 ‘열혈사제’의 티저가 공개됐다.



SBS가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 황금 시간대에 드라마를 전면 배치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서는 가운데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주연의 ‘열혈사제’(박재범 극본, 이명우 연출)가 그 첫 주자로 출격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굿닥터’, ‘김과장’을 통해 탄탄한 필력을 선보인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 등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PD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열혈사제’의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티저 영상은 검은 사제복을 입은 김남길(김해일 역)의 비장한 발걸음으로 시작된다. 이어 돌려차기 한 방으로 조폭을 제압하는 김남길의 모습이 펼쳐진다. 나쁜 놈들을 때려잡는,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사제 캐릭터의 등장이 보는 이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한다.



‘다혈질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구대영 역)의 티격태격 공조수사는 벌써부터 큰 웃음을 예약했다. “성질부리거나, 막 때려부수고 그러면 안돼요”라고 단단히 당부하는 김성균과 이에 대충 대답하는 김남길. 여기에 그들을 막는 허당기 넘치는 ‘욕망 검사’ 이하늬(박경선 분)가 등장하고, 김남길과 앙숙케미를 만들어낸다. 세 사람의 범상치 않은 캐릭터 매치는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치솟게 했다.



무엇보다 ‘열혈사제’는 금요일, 토요일 안방극장을 화끈하게 접수할 드라마임을 예고했다.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날려줄”,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라는 카피는 유쾌하고도 짜릿할 드라마의 색깔을 드러내며 예비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짧은 영상임에도 개성 넘치는 존재감을 보여준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그리고 이들의 환상의 코믹 케미가 본방송을 기대케 한다.



‘열혈사제’는 오는 2월 15일 첫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