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SKY 캐슬’ 정준호, 친딸 김보라 떠올리며 후회의 눈물
  • ‘SKY 캐슬’ 정준호, 친딸 김보라 떠올리며 후회의 눈물_이미지
Posted : 2019-01-18 23:15

정준호가 친딸 김보라를 떠나보내고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18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서 준상(정준호)은 혜나(김보라) 문제로 서진(염정아)을 추궁했다.



이날 준상은 예빈을 통해 혜나가 자신의 친 딸 임을 알게 됐다. 그간 서진은 혜나 친모 은혜가 새 남자를 만나 가정을 꾸렸다고 거짓말을 한 바.



준상이 이를 추궁하면 서진은 “당신 코앞에서 말도 못하고 당신 새끼 뒷바라지 한 내 심정은 생각 안 해요?”라며 적반하장으로 응수했다.



준상은 “말을 했어야지! 어떻게 이런 일을 나한테 말 안 해. 제일 먼저 알렸어야지. 그 어린 것을 얼마나 눈칫밥을 줬으면 나한테 아빠 소리 한 번 못하고 가. 적어도 병원에서 나한테 말해줬어야지!”라고 울부짖었다. 이어 준상은 자신의 지난 행각을 떠올리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