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박상원家 나오고도 유이 걱정 “미운털 박힐까봐"
  •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박상원家 나오고도 유이 걱정 “미운털 박힐까봐"_이미지
Posted : 2019-01-12 20:24

최수종이 유이의 시댁에서 결국 나오게 됐다.



12일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선 수일(최수종)과 도란(유이)의 관계가 왕회장(박상원)에게 들통이 났고 결국 수일은 왕회장의 집에서 나오게 됐다.



수일을 짝사랑하는 금병은 수일이 나가자 다시 그를 불러주지 않으면 밥을 먹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집을 나온 수일은 도란과의 통화에서 자신의 걱정은 하지 말라고 말했다. 수일은 “아빠는 도란이 니가 걱정이야. 나 때문에 너 회장님한테 미운털 박힐까봐. 나 때문에 더 힘들어질까봐”라며 딸을 걱정했다.



이에 도란은 “제 걱정은 하지 마세요. 우리 아버님 잘 아시잖아요. 화나시는 거 당연하고 다 감당 할수 있어요. 아버님 다시 풀리실 때까지 기다릴거예요”라고 말했다. 수일은 “이 아빠가 미안하다. 나 때문에”라며 눈물지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