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후의 품격’ 최진혁, 액션 멜로까지…다 되는 ‘팔색조’
  • ‘황후의 품격’ 최진혁, 액션 멜로까지…다 되는 ‘팔색조’ _이미지
Posted : 2019-01-12 15:03

배우 최진혁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최진혁은 SBS 화제의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출연 중이다. 나왕식, 그리고 천우빈 역을 맡고 있다.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극중 최진혁은 황실 경호원으로 분하고 있다. 최진혁이 맡은 나왕식은, 사연이 많은 캐릭터다. 연인이었던 민유라(이엘리야)와 황제 이혁(신성록)에 의해 엄마를 잃고, 복수를 다짐하며 궁으로 들어왔다.



이름도 천우빈으로 바꿨다. 현재 이혁의 신임을 받고 있다. 궁인들의 마음을 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 것. 그리고 황후 오써니(장나라)와 손을 잡고 있다. 오써니 역시 황실에 원한이 많은 인물이다.



최진혁은 초반, 강렬한 카리스마와 액션을 자랑했다. 복수심으로 불타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제 옷을 입은 듯 소화해냈다.



이제는 러브라인까지 그려내고 있다. 오써니와 서로의 마음을 눈치 챈 상태. 그러면서 황제에게 맞서는 중이다. 느와르에서 멜로까지, 최진혁의 팔색조 매력에 안방은 환호하고 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