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진구♥이세영, 러블리 커플 "멜로 상대 역, 욕심 났다"
Posted : 2018-12-21 10:03
  • 여진구♥이세영, 러블리 커플 "멜로 상대 역, 욕심 났다"_이미지
  • 여진구♥이세영, 러블리 커플 "멜로 상대 역, 욕심 났다"_이미지2
  • 여진구♥이세영, 러블리 커플 "멜로 상대 역, 욕심 났다"_이미지3



2019년 1월 초 방영하는 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각각 왕과 중전으로 분한 배우 여진구와 이세영이 코스모폴리탄 2019년 신년호에서 커플 케미가 돋보이는 화보를 공개했다.



여진구는 '왕이 된 남자'를 통해 광해와 그를 꼭 닮은 광대 1인 2역 연기를 펼친다. 이세영은 임금과 광대 두 사람에게 사랑을 받는 강단 있는 중전 '유소운'을 연기한다.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원작으로 하는 '왕이 된 남자'는 원작보다 섬세한 러브 라인과 각 캐릭터 별로 더 많은 스토리가 추가된 설정이 더해져 원작과 같은 듯 전혀 다른 스토리라인의 '새 작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여진구와 이세영의 러브스토리가 더 애틋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시대극이지만 분위기가 마냥 무겁지 않고 코믹적인 요소가 가미돼, 촬영 현장에서도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하던 여진구와 이세영. 두 사람 또한 화보 촬영과 인터뷰 내내 서로 장난 치며 주거니 받거니 하느라 시종일관 웃음소리가 떠나지 않았다는 후문.



특히 이세영은 "상대 배우가 이미 캐스팅된 상태인데, 그게 여진구 씨라는 말에 더 욕심이 났다"라며 여진구와의 케미를 뽐냈다. 여진구는 이세영과의 호흡에 대해 "어렸을 때 이세영의 연기를 보고 '나도 저렇게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래서인지 너무 편안하다"라며 서로의 존재감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가끔 '시'를 잘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는 여진구, 그리고 시간이 날 때마다 '출근'을 하며 자신을 다잡는다는 이세영. 엉뚱해서 더 사랑스러운 커플, 여진구와 이세영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인터뷰와 화보, 영상 콘텐츠는 '코스모폴리탄' 1월호와 코스모폴리탄 SNS 계정(@cosmopolitankorea),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코스모폴리탄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