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X유이 눈물의 부녀상봉 “계속 곁에 있어줘”
Posted : 2018-12-15 21:15
  •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X유이 눈물의 부녀상봉 “계속 곁에 있어줘” _이미지

최수종과 유이가 눈물의 부녀상봉을 했다.



15일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선 수일(최수종)과 도란(유이)이 눈물의 부녀상봉을 했다. 이날 수일은 도란이 자신이 친부란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충격을 받았다. 금옥을 찾아가 왜 도란에게 이야기했느냐며 원망의 눈물을 흘렸다. 자신이 친부란 사실이 알려지면 도란이 불행해진다고 말했다.



결국 수일은 왕회장에게 편지를 써놓고는 떠나는 선택을 했다. 이를 알게 된 도란은 그를 잡기 위해 달려왔다.



도란은 수일을 향해 “아빠 가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수일은 “저한테 왜 그러시냐”며 그녀의 아빠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유전자 검사까지 했다며 “강기사님 내 아빠 맞잖아요. 저 두고 또 어디 가시려구요. 제발 가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수일이 탄 택시 앞을 가로막으며 도란은 눈물로 그를 잡았다.



수일은 “난 니 아빠가 아니야. 아기 때 버렸고 키우지도 않았고 찾지도 않았는데 그게 어떻게 아빠야. 그건 아빠가 아니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계속 그를 붙잡는 도란에게 수일은 “내가 니 옆에 있으면 니가 불행해져”라고 말했다.



이에 도란은 “불행해져도 좋아요. 평생 강기사님이라고 불러도 좋아요. 그러니까 제발 가지만 마세요”라고 눈물을 흘렸다. 결국 수일 역시 도란의 눈물에 마음을 돌렸다.



도란은 “헤어지지만 말고 앞으로만 옆에서 얼굴보고 살아요. 강기사님이 아빠란 사실 외에는 아무것도 궁금하지 않아요. 아무것도 해명하려고 하지 마세요. 다 이해할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도란은 아빠인 수일을 몰래 챙기며 가족이 생긴 흐뭇함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도란의 시어머니 은영은 도란에게 회사를 그만두고 집안일을 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도란은 회사에서 중요한 일이 있다며 난감해했고 은영은 집안일을 하는 여주댁을 잠시 휴가 보낸 뒤에 도란에게 만두 400개를 만들라고 요구하며 시집살이를 시켰다. 이에 수일은 도란의 곁에서 그녀를 도와주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금병(정재순)이 도란과 수일의 관계를 알게 되며 파란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