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성희롱 정당화 우려"...'런닝맨', 방심위 소위 '법정제재' 의결
"성희롱 정당화 우려"...'런닝맨', 방심위 소위 '법정제재' 의결
Posted : 2018-12-13
성희롱 우려가 있는 장면을 내보낸 '런닝맨'이 방송통신임의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12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출연자에 대한 성희롱을 정당화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했다며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 대해 ‘법정제재’를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26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남성 출연자가 철봉에 매달린 다른 남성 출연자의 바지를 벗기고 속옷이 드러나자 이를 모자이크처리하거나 호랑이그림으로 가리고, ‘그 어려운 걸 또 해냅니다’, ‘(철봉 정면 자리가)뜻밖의 명당’이라는 자막과 함께, 여성 출연자가 “난 못 봤어. 재수도 없지”라고 발언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게임을 진행하던 중 일어난 사건이라 하더라도, 자칫 성희롱 우려가 있는 행동을 여과없이 방송했다”"고 지적하고 "방송사 자체심의에서 문제점을 지적했음에도 편집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며, 해당 프로그램이 심의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하고 있어 개선의지가 낮아 보인다"며 결정이유를 밝혔다.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중대한 경우 내려지는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는 소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심의위원 전원(9인)으로 구성되는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되며, 지상파, 보도․종편․홈쇼핑PP 등이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를 받는 경우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된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SBS]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