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계룡선녀전’ 강미나, 월요병 치유제 등극
  • ‘계룡선녀전’ 강미나, 월요병 치유제 등극 _이미지
Posted : 2018-12-10 09:57

‘계룡선녀전’ 강미나가 타고난 힐링 에너지로 월요병 치유제로 등극했다.



따뜻하고 신비로운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tvN ‘계룡선녀전’에서 인간과 고양이, 호랑이를 넘나드는 점순이로 출연 중인 강미나가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들고 있다.



강미나는 엄마 선옥남(고두심/문채원)에게는 툴툴거리지만 가장 행복하고 힘든 순간에 든든하게 뒤를 지켜주는 츤데레 딸의 모습을, 하나하나 부딪치는 순간이 많지만 엄마와 자신을 아껴주는 조봉대(안영미)와는 티격태격 케미로 찰떡 호흡을 보여줬다.



또한 난생처음으로 설렘을 느끼게 해준 엄경술(유정우)에게는 수줍고 소녀같은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N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