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자친구' 김혜은의 속사정…오빠 죽음 비하인드 궁금증↑
  • '남자친구' 김혜은의 속사정…오빠 죽음 비하인드 궁금증↑_이미지
Posted : 2018-12-07 19:39

‘남자친구’ 김혜은의 속사정이 궁금하다.



지난 5~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3회와 4회에서는 김선주(김혜은)의 속사정이 조금씩 드러나며 드라마 초반부터 언급됐던 오빠의 죽음과 관련한 비하인드에 궁금증을 더했다.



3회에서 선주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남명식(고창석)과 편의점 앞에서 도란도란 얘기를 나눴다. 선주는 라면을 먹는 명식에게 “라면 스캔들 터졌는데 라면이 먹고 싶니?”라고 면박을 주면서도 다른 이에게는 못하는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남편에게 여자가 있는 것 같다는 것.



선주의 사연은 4회에도 이어졌다. 선주는 명식과 동네를 걷다 남편이 바람이 난 것 같다고 다시 한 번 이야기를 꺼냈다. 증거가 있느냐는 명식의 물음에 선주는 “나 촉 밝잖아”라고 답하며, 자신의 혈육이자 명식의 절친한 친구였던 오빠의 죽음과 관련한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의 강렬했던 직감을 기억하며 선주는 현재를 걱정했다.



이날 선주의 가슴 아픈 과거와 명식과의 관계는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특히 이를 연기하는 김혜은의 처연한 표정 연기와 담담한 말투는 김선주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 남다른 사연을 품고 있는 김선주의 사연이 어떻게 풀릴지 드라마에 어떤 서사를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N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