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글의법칙’ 연우, 김병만 앞에서 눈물 펑펑 고백
  • ‘정글의법칙’ 연우, 김병만 앞에서 눈물 펑펑 고백 _이미지
Posted : 2018-12-07 16:51

모모랜드 연우가 김병만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오늘(7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서는 김병만과 함께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도전했던 연우의 속내가 공개된다.



비주얼만큼 운동실력도 뛰어난 연우는 생존 초반부터 병만족장을 완벽하게 보조했다. 또한, 수중 사냥에서 대왕조개를 단번에 잡으며 타고난 생존력으로 자타공인 ‘병만 족장의 애제자’로 꼽혔다.



이에 연우는 병만 족장과 함께 손수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도전했다. 연우는 TV에서만 보던 코코넛 밀크를 직접 만든다며 의지를 다졌고, 장갑이 뚫리는 것도 모른 채 코코넛 밀크를 만들기에 몰두했다.



김병만과 연우는 만들기 작업 도중 자연스레 깊은 대화를 나누게 됐고, ‘연예계 대선배’로서 김병만은 연우에게 따뜻한 조언을 해줬다. 이에 연우는 “저는 모모랜드에서 꼴등인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몰디브 정글에서 털어놓은 연우의 속마음은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