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과의 약속’첫방부터 파격전개, 한채영의 위험한 선택 "둘째 갖자"
  • ‘신과의 약속’첫방부터 파격전개, 한채영의 위험한 선택 "둘째 갖자" _이미지
Posted : 2018-11-24 23:18

한 채영과 배수빈이 아이를 살리기 위해 불륜을 선택했다.



24일 MBC '신과의 약속‘이 첫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선 이혼한 재욱(배수빈)과 지영(한채영) 부부에게 예상치 못한 고난이 닥치는 내용이 전개됐다.



재욱과 지영은 이혼해서 각기 가정을 꾸리고 사는 상황. 지영은 재욱의 아들을 낳아 민호와 재혼했고 재욱은 지영의 친구인 나경과 재혼했다. 과거 재욱은 만삭인 지영을 두고 그녀의 친구인 나경과 관계를 맺었고 결국 나영은 지영에게 자신이 재욱의 아이를 가졌음을 고백했다. 결국 지영은 재욱에게 아이와 자신을 살리고 싶으면 자신의 눈앞에서 절대 보이지 말라고 말하며 이혼했다.



야망이 컸던 나경은 재욱의 아버지 김상천(박근형)에게 자신을 며느리로 받아주면 어떤 일이든 하겠다고 말했고 그녀는 며느리가 되어 김상천 가문의 궂은일을 모두 처리해주며 며느리 자리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며느리가 됐지만 유산을 했고 이후 임신을 하는대로 유산이 됐던 나경은 아이에 대한 욕망이 컸다. 김상천은 나경에게 재욱의 아이를 자신의 앞에 데려다놓으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지영은 아들 현우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아연실색했다. 지영은 재욱에게 연락해 이 사실을 알리며 아들 현우에게 골수를 기증할 수 있는지를 검사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만나는 모습을 목격한 나경은 분노하며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지영과 재욱은 의사에게서 부모의 골수가 모두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했다. 이에 의사는 두 사람에게 외동인 현우를 위해 동생을 가질 생각은 없느냐며 동생의 제대혈이 현우를 살리는데 중요하게 쓰일 수 있다고 말해 두 사람을 고민에 빠지게 만들었다.



현우가 위독해진 가운데 지영과 재욱은 아이를 살리기 위해 결국 하면 안되는 선택을 했다. 지영은 재욱에게 “우리 둘째 갖자”고 말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신과의 약속’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