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인룸’ 김희선, 참회의 눈물+김해숙 재심 다시 시작 “인과응보”
  • ‘나인룸’ 김희선, 참회의 눈물+김해숙 재심 다시 시작 “인과응보” _이미지
Posted : 2018-11-18 22:24

김희선이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18일 tvN '나인룸‘에선 을지해이(김희선)가 다시 장화사(김해숙)의 재심을 준비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을지해이는 추영배(이경영)가 기유진(김영광)과 자신의 아들 기찬성(정제원)의 몸을 바꾸려고 제세동기를 작동하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을지해이와 장화사는 화재경보기를 작동시켜서 기유진을 위기에서 구해내는데 성공했다. 이에 을지해이는 장화사에게 “집으로 가요. 재심서류 가져 올게요”라고 말했다. 그녀는 “유진이를 살렸잖아요. 결자해지니까 제가 찾아올게요”라고 덧붙였다.



결국 장화사는 다시 을지해이의 집으로 갔다. 을지해이가 자신을 구한 사실을 모르고 있는 기유진은 여전히 을지해이를 차갑게 대했고 장화사는 그에게 “을지해이를 너무 미워하지 말라”고 말했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재심서류를 다시 찾아오려고 했지만 녹록치 않았다. 이에 장화사와 미란이 몰래 로펌에 잠입해서 금고를 열었지만 그녀의 재심서류를 찾지 못했다. 재심서류는 이미 추영배가 소각해 버렸던 것. 대신 장화사는 추영배 측에서 가지고 있던 을지해이의 약점 서류를 들고 왔다. 이어 장화사는 재심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의 재심이 어려운 상황에서 죄책감을 느꼈다. 그녀는 “죄송해요. 죄송해요.장화사씨”라고 덧붙였다. 이어 기유진과 기찬성의 몸을 바꾸려다가 감전돼 쓰러진 방원장이 뇌를 다쳐 아이의 시절로 돌아간 것으로 드러나자 자신 역시 인과응보의 법칙에서 벗어날 수 없음을 깨달았다.



그녀는 “유진이를 잃었다. 인과응보의 법칙에서 내게 준비된 벌은 이제 또 뭐가 남아있을까”라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추영배가 자신의 계획을 망친 것이 을지해이와 장화사란 사실을 알게 됐고 격노했다. 이에 추영배는 을지해이와 장화사를 제거하려고 결심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나인룸’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