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절경 앞에서 매니저 뒷덜미 덥썩...무슨 일?
  •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절경 앞에서 매니저 뒷덜미 덥썩...무슨 일?_이미지
Posted : 2018-11-17 10:12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매니저의 뒷덜미를 덥석 잡은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이영자와 매니저가 아름다운 절경을 바라보며 ‘힐링 타임’을 갖던 중 발생한 일이라고 전해져 도대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오늘(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9회에서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힐링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서 이영자는 일상에 지친 매니저를 위해 ‘힐링 여행’을 계획, 송이버섯 라면부터 뜻밖의 노래자랑 무대까지 오감 만족 재미를 선사해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이번 주 두 사람의 ‘힐링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될 것이 예고돼 많은 이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영자가 양손에 빵을 든 채 깜짝 놀라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이영자가 매니저의 뒷덜미를 덥석 잡아 올리고 있어 폭소를 유발하는 가운데 그녀가 어쩌다 매니저의 뒷덜미를 잡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알고 보니 이영자는 탁 트인 산 정상에서 풍경을 바라보며 ‘힐링 타임’을 함께 즐기던 중 갑작스러운 매니저의 돌발 행동에 놀라 “팀장님 안돼!”라며 그의 뒷덜미를 잡게 된 것. 이에 이영자를 깜짝 놀라게 만든 매니저의 행동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이영자가 매니저를 위한 서프라이즈 선물을 준비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산삼’과 같은 응원과 위로의 말을 듬뿍 건네 주위를 훈훈함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어서 두 사람의 ‘힐링 여행’ 마지막 이야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매니저가 ‘힐링 타임’ 중 이영자에게 뒷덜미를 잡힌 이유와 그를 위해 준비한 이영자의 선물은 오늘(1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