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미손, '라스' 매드클라운이 소환한 리얼 복면가왕
 마미손, '라스' 매드클라운이 소환한 리얼 복면가왕
Posted : 2018-11-15
마미손이 수요일 밤의 복면가왕으로서 즐거움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오늘만 모른 척 할게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대한민국 원맨쇼 1인자’ 한무를 비롯해 임형준, 매드클라운, 최현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 가운데 방송에 출연하지 않은 마미손이 보이지 않는 제5의 게스트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마미손은 앞서 Mnet '쇼미더머니777'에 핑크복면을 쓰고 등장해 화제를 모은 참가자다. 2차 예선에서 탈락했지만 범상치 않은 캐릭터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발매한 데뷔곡 '소년점프'로도 큰 사랑을 받았다.

마미손이 이날의 주인공 아닌 주인공인 된 이유는 바로 매드클라운 때문. 랩스타일부터 말투에 체형까지 매드클라운과의 흡사한 모습에 많은 이들이 ‘마미손의 정체는 매드클라운’이라고 확신하고 있는 상황이다.

매드클라운은 이날 방송을 통해 "나랑 마미손이 관련이 없는데 자꾸 엮어서 불쾌하다. SNS에 찾아와 마미손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많다. 마미손이 명확한 증거들을 흘리고 다니는 것 같다"고 적극 해명지만, MC 차태현은 조용한 목소리로 “쟤도 참 힘들게 산다”고 중얼거려 폭소를 자아냈다.

“마미손 노래로 매드클라운이 행사 뛰는 걸 봤다”는 최현우의 제보에 매드클라운은 “랩 스타일이 워낙 비슷하니 개인기로 해 봤는데 사람들이 좋아하더라. 그래서 자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편안하고 발랄하고 아이디어가 번뜩이는 분 같다. 열심히 사는 분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웃음을 더했다.

"슬리피가 매드클라운의 부탁을 받고 마미손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고 증언했다”는 MC들의 의혹에는 “사실에 기반한 말인지 잘 모르겠다. 슬리피 형은 원래 이상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또 고무장갑을 기부한 것에 대해선 "고무장갑 회사에서 600장을 보내줘서 기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미손의 '소년점프' 저작권료가 매드클라운에게 지급된다”는 차태현의 날카로운 지적에도 매드클라운은 “어떻게 된 건지 나도 잘 모르겠다. 함정인 것 같다”고 모르쇠로 일관해 배꼽을 잡게 했다.

누가 봐도 '마미손=매드클라운'이 성립하는 증거가 난무했지만, 매드클라운은 철벽 수비로 시청자에 밀고 당기는 재미를 선사했다. 많은 공통점을 지닌 둘의 관계가 앞으로도 긴밀하게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