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지속적인 폭행·협박 당해…김창환 '살살해라' 방관" 눈물
  •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지속적인 폭행·협박 당해…김창환 '살살해라' 방관" 눈물_이미지
  •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지속적인 폭행·협박 당해…김창환 '살살해라' 방관" 눈물_이미지2
Posted : 2018-10-19 11:15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 이석철이 그간 당한 폭행과 협박에 대해 고백했다.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관련 기자회견이 19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열렸다. 이석철과 법률대리인인 정지석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석철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윤영일 PD로부터 야구방망이로 상습적으로 맞았다.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이야기도 여러 차례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동생인 이승현 군도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당한 상태에서 맞았다. 이은성 군도 몽둥이로 맞아서 피가 많이 흘렀다"고 고백했다.



이석철은 또 "김창환 회장은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 방관까지 했다. 이정현 대표는 상처와 치료 없이 방송 출연까지 시켰다. 동생이자 베이시스트인 이승현 군은 트라우마가 생겨 정신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다른 멤버도 죽인다는 협박을 받아 지금도 힘들어하고 있다. 저는 기타 케이블에 감겨서 연주가 틀리거나 따라오지 못 할 때 목을 조르고 피멍과 상처가 생겼다. 부모님이 보셨지만 협박 때문에 말씀드리지 못했다"면서 눈물을 쏟았다.



이석철은 "더 이스트라이트의 리더이자 K팝 가수로서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었고, 더 이상 K팝 신의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은 사라졌으면 하는 바람에 이 기자회견에 섰다"고 말했다.



앞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과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측은 "약 1년 4개월 전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창환 회장의 폭행 사주와 방조 의혹에 대해선 부인했다.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이 있다"는 것. 또한 프로듀서 A씨의 폭행 또한 1년 4개월 전의 일이며 이후 재발한 적이 없다고 했다.



한편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2016년 데뷔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