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황민發 교통사고 유가족+피해자 측 “박해미 사과, 받아들인다”
  • 황민發 교통사고 유가족+피해자 측 “박해미 사과, 받아들인다” _이미지
  • 황민發 교통사고 유가족+피해자 측 “박해미 사과, 받아들인다” _이미지2
Posted : 2018-10-12 19:15

뮤지컬 연출가 황민이 낸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A씨 유가족과 상해 피해자 윤 모씨와 신 모씨가 배우 박해미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12일 황민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유가족과 상해 피해자는 “황민의 처벌과는 무관하게 박해미의 마음에 담긴 뜻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입장문을 통해 유가족과 피해자들은 “박해미가 ‘감히 그 아픔을 헤아릴 수 없겠지만, 지속적으로 도의적으로 책임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그 마음의 진실됨을 알았다”라며 위같이 말했다.



또한 유가족과 피해자들은 “박해미가 이 사건 사고의 직접적인 가해자는 아니지만, 향후 그 속죄의 마음을 담아 보다 공익적인 활동을 다 함으로써 문화예술의 발전에 기여할 것을 성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선 8월 27일, 황민은 음주 상태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동승한 A씨를 비롯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상해를 입었다. 이 같은 사고에 박해미는 즉각 도의적으로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이후 박해미는 피해 보상을 위해 자택 처분을 준비하는 등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따고. 사고 직후 모든 활동을 중단했던 박해미는 지난 3일 뮤지컬 ‘오!캐롤’로 무대에 복귀하며 “사고로 상처 입은 분들을 절대 잊지 않았고 당연히 책임질 것이며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공연 출연료 전액 기부를 약속하기도.



한편 지난 4일 의정부지방법원은 “범죄 중대성을 고려할 때 도주 우려가 있다”며 황민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하 A씨 유가족 및 피해자들의 입장문



사고 후 비통함과 참담함이 극에 달하여 먼저 하늘로 간 아이를 생각하면 가해자인 황민 씨 뿐만 아니라 황민의 배우자인 박해미 씨도 모두 원망스러웠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그 아픔과 생채기는 더욱 더 커져만 가고 있지만, 박해미씨가 보여준 진정성 있는 사죄와 진솔한 뜻을 받아들이기로 하였습니다.



박해미씨가 그 아픔의 천분지 일이라도 감히 헤아릴 수 없고 감내할 수는 없겠지만, 지속적으로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뜻을 답지해 오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미력한 범주 내에서 무엇이든 감수하고자 하는 마음의 진실됨을알았기에 가해자 황민의 처벌과는 무관하게 박해미씨의 마음에 담긴 뜻을 받아들기로 했습니다.



그것이 먼저 하늘로 간 아이도 바라는 것이라 생각하며, 끝으로 향후 박해미씨가 이 사건 사고의 직접적인 가해자는 아니지만, 그 속죄의 마음을 담아 보다 공익적인 활동을 다 함으로써 문화예술의 발전에 기여할 것을 성원합니다.



2018. 10. 12.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박해미, 황민)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