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후폭풍…해경 측 "경찰 조사 후 징계위원회 열 것"
  •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후폭풍…해경 측 "경찰 조사 후 징계위원회 열 것" _이미지
  •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후폭풍…해경 측 "경찰 조사 후 징계위원회 열 것" _이미지2
  • 백성현, 음주운전 방조 후폭풍…해경 측 "경찰 조사 후 징계위원회 열 것" _이미지3
Posted : 2018-10-11 12:03

배우 백성현이 음주운전 방조로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군인 신분으로 벌어진 일이기에 논란은 더욱 뜨겁다.



지난 10일 스포츠경향은 백성현이 탑승한 차량이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사고 차량을 운전한 여성 ㄱ씨와 조수석에 탑승하고 있던 백성현이 음주 상태였다는 것. 경찰에 따르면 사고 여성은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수치였다.



이를 보도한 매체에 따르면 백성현과 ㄱ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사고 현장을 수습하려 했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도착하자 이를 중단했다. 이후 ㄱ씨의 부친이 현장에 오며 함께 경찰서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백성현의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어 군인 신분으로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백성현은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다.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음주운전 사고가 급증하며 이를 방조하는 것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큰 상황. 소속사 측은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백성현은 지난 1월 2일 해경으로 입대해 현재 군 복무 중이다. 정기 외박 중 벌어진 사고기 때문에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해경 측은 "(백성현이)어제 사고가 났기 때문에 현재 원대 복귀를 해 대기 중에 있다"면서 "사건을 고양경찰서에서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자체 조사를 하고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백성현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