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하라 남자친구, 먼저 사과하길 주저하는 이유
  •  구하라 남자친구, 먼저 사과하길 주저하는 이유_이미지
Posted : 2018-10-08 10:30

팽팽한 대립이다. 연인 간의 단순한 타툼이 아니라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느냐'를 밝히기 위해 법정공방으로 치닫았다. 여기에 서로를 겨냥한 폭로전이 이어지면서 '리벤지 포르노' 논란까지 등장. 걷잡을 수 없는 형상이다. 화해, 합의, 용서 등 평화의 단어들을 찾을 수 없게 됐다.



구하라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한 매체를 통해 또 한 번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가 성관계 동영상을 보내게 된 배경, 또 먼저 사과하지 않는 이유를 털어놨다.



7일 스타뉴스는 최 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 씨는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해 신고를 했고 이후 보도 등을 통해 전해진 입장에 대해 달라진 바 없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동영상에 대해서는 "동영상은 구하라와 사이가 좋았을 때 찍었고 구하라가 찍자고 해서 '왜 찍냐'고 물었고 구하라가 나에게 동의를 구했다. 동영상으로 협박을 한다거나 동영상을 몰래 찍거나 한 것도 당연히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최 씨는 '차라리 동영상을 보내지 말 걸'이라는 후회의 발언도 덧붙였다. 그는 "나도 어떻게 보면 그것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을 안 한 것일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것 자체를 단순히 생각했던 건 있다. 다만 구하라가 원해서 찍었으니 내가 '이걸 갖고 뭘 하겠어'하며 구하라에게 보낸 건데 이게 협박, 리벤지 포르노 이슈로 커질 거라는 생각 못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사실이 아닌 부분이 보도된 것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말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때문에 먼저 사과하는 것 또한 주저했다.



최 씨는 "물론 돌이켜봤을 때 이번 일이 남녀 관계이다 보니 이렇게 까지 온 것에 대해 둘다 잘못이 있긴 해도 상황이 안 좋게 커지는 데는 구하라를 통한 보도가 영향이 됐다고 생각했다"며 "이 상황에서 내가 사과를 하게 되면 결국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 인정하게 되는 꼴이 되는 것 아닌가"라고 먼저 사과할 수 없는 이유도 말했다.



무엇보다 최 씨는 "나도 나지만 가족들이 힘들어하고 있다"면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하러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어머니가 쓰러졌다"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한때 아름다웠던 사랑은 서로 간에 오간 폭언과 폭행으로 갈기갈기 찢겼다. 다투더라도 마지막 선은 넘지 말아야 했다. '리벤지 포르노'가 사회적 이슈로 대두된 만큼 대중은 이번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 될지 날카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편 경찰은 구하라가 최 씨를 강요, 협박,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고소한 것과 관련, 이달 2일 최 씨의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최 씨를 곧 다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