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나뿐인 내편’ 정재순, 며느리 차화연에 막말 “천박하고 상스러워”
  • ‘하나뿐인 내편’ 정재순, 며느리 차화연에 막말 “천박하고 상스러워”_이미지
Posted : 2018-09-16 20:45

정재순이 며느리 차화연에게 막말을 했다.



16일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선 박금병(정재순)이 며느리 오은영(차화연)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오은영은 출근하는 남편의 볼에 뽀뽀하며 애교를 떨었다. 이를 보게 된 시어머니는 아들이 며느리에게 잡혀 사는 것처럼 느껴졌다.



이에 시어머니 금병은 며느리 은영을 불러서 “니 나이가 몇이냐. 내일모래 환갑이다. 너도 이제 곧 할머니야”라며 “니 나이가 남편에게 입을 맞추고 그럴 나이냐. 일하는 사람들 눈도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은영은 “입에다 한게 아니라 볼에다가 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시어머니 금병은 “다 큰 술집여자처럼 천박하고 상스럽다. 니 며느리 앞에서도 그럴 거냐”라고 말했다.



결국 은영은 시어머니에게 “막말 사과해 달라”고 말했고 시어머니는 “술집여자? 내가 너한테 그런 말을 했다고? 어디서 없는 말을 지어내”라며 오히려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하나뿐인 내편’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