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는형님'진세연 “초등학교 선생님 되고 싶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아는형님'진세연 “초등학교 선생님 되고 싶었다”

2016년 11월 26일 14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아는형님'진세연 “초등학교 선생님 되고 싶었다”_이미지

진세연이 배우가 되지 않았더라면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려고 노력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26일 JTBC ‘아는형님’에선 진세연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진세연은 장래희망으로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내가 아이들을 너무 좋아해서 배우가 안됐다면 선생님이 되려고 노력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선생님이 된다면 귀여운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을 맡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럼 왜 연예인이 됐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고등학교때부터 연기를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진세연은 볼살이 콤플렉스라고 털어놨다.



사진=‘아는형님’캡처



김진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