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스트로 차은우·문빈 표 ‘우설리’…예능인데 왜 설레지?
  • 아스트로 차은우·문빈 표 ‘우설리’…예능인데 왜 설레지?_이미지
Posted : 2016-09-16 09:30

아스트로 차은우, 문빈이 ‘우설리’를 통해 연기 실력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추석특집 MBC 국내 최초 댓글 릴레이 드라마 ‘상상극장 우설리’의 ‘태풍의 전학생’편에서 차은우는 트와이스 다현과 유일한 아이돌 커플로 로맨틱 코미디 호흡을 맞췄다. 차은우 다현은 누리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담긴 예상치 못한 대본 전개와 10대 커플만의 청량하고 풋풋한 모습으로 새로운 장르의 드라마를 만들어 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는 차은우의 아스트로의 동료 멤버 문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극 중 문빈과 다현이 다니고 있는 학교에 전학을 온 차은우가 둘과 같은 댄스동아리에 들어가게 되면서 본격 삼각 로맨스가 시작. 다현이 은우에게 ‘독수리 춤’을 가르쳐주면서 서로 호감을 가지게 됐고, 오래전부터 다현을 짝사랑했던 문빈과의 삼각관계가 깊어졌다.



결국 차은우와 문빈은 다현을 사이에 두고 댄스 배틀을 하게 됐고, ‘독수리 춤’ '털기 춤'등 서로 지지 않으려는 코믹댄스의 진수를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차은우는 다현을 위해 직접 능숙하게 피아노를 연주해 순정만화 속 주인공 같은 모습을 자아냈다. 비현실적인 비주얼로 ‘만찢남’이라 불리는 차은우의 달달한 면모가 안방 여성 시청자들의 명절 피로를 가시게 했다.



반면 한 여자만 바라보는 ‘순정남’ 문빈은 다현에게 우산을 건내주는 등의 설렘 포인트와 순애보적인 면모 또한 놓치지 않아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한편, 차은우와 문빈이 속한 아스트로는 내달 일본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아시아 전역에 해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BC ‘우설리’ 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