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강상우 결승골' 상주, 광주 1-0 꺾고 2연승...광주 3연패 수렁
Posted : 2020-05-23 20:54
  •  '강상우 결승골' 상주, 광주 1-0 꺾고 2연승...광주 3연패 수렁_이미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상주 상무가 광주FC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승격팀 광주는 리그 개막 후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상주는 23일 오후 7시 상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상주의 골문은 황병근이 지켰다. 안태현, 권경원, 김진혁, 배재우가 4백에 섰다. 박용우, 한석종, 김민혁이 중원에 포진했고, 강상우, 진성욱, 송승민이 3톱을 구성했다.

광주의 골문은 윤평국이 지켰다. 두현석, 펠리페, 이희균이 공격 선봉에 섰다. 여름, 박정수, 최준혁이 중원에 자리했고, 4백은 김창수, 이한도, 아슐마토프, 이으뜸이었다.

이른 시간 상주의 선제골이 나왔다. 전반 5분, 강상우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 맞고 그대로 광주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22분, 이으뜸이 중거리 슈팅을 날려봤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0-1로 뒤진 광주는 후반 2분, 이희균 대신 마르코를 투입했다. 후반 20분, 상주의 안태현이 강력한 감아차기를 시도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후반 25분, 여름의 직접 프리킥 역시 골대를 맞고 나오며 광주는 아쉬움을 삼켰다.

상주 벤치는 송승민 대신 이근호를 투입했다. 광주도 두현석 대신 김효기를 기용했다. 후반 36분, 김효기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이했지만 강하게 충돌하며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는 상황이 발생했다. 주심과 의료진의 빠른 대처 이후 김효기는 들것에 실려 나갔다. 이후 페널티킥 여부를 가리는 VAR이 가동됐지만 페널티킥이 주어지지는 않았다.

김효기는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김효기의 부상 여파로 인해 추가시간이 9분 주어졌다.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상주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상주 상무(1) : 강상우(전반 5분)

광주FC(0)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