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ACL 지켜본 최용수 감독, "전북-울산, 아직 컨디션이 안 올라왔다"
Posted : 2020-02-17 19:00
  •  ACL 지켜본 최용수 감독, "전북-울산, 아직 컨디션이 안 올라왔다"_이미지
[인터풋볼=서울월드컵경기장] 윤효용 기자=최용수 감독이 멜버른 전 필승을 다짐했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졸전에 대해서는 아직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것뿐이라고 말했다.

FC서울은 오는 18일(화)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호주 멜버른 빅토리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E조 조별예선 첫번째 홈경기를 가진다.

서울은 지난 케다와 플레이오프에서 4-1 대승을 거두며 3년 만에 본선 무대를 밟았다. 지난 2017년 K리그 5위로 떨어지며 ACL에 참가하지 못했던 것이 2018시즌 11위를 기록하면서 더욱 길어졌다.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이어진 대구FC와 3위 싸움에서 승리하며 3년 만에 ACL로 돌아왔다.

본선 첫 경기는 호주 A리그의 멜버른 빅토리다. 멜버른은 2018년 ACL 챔피언이자 지난 2019년 8강까지 올라간 가시마를 1-0으로 제압하며 본선 무대를 밟았다. 치랑마이 유나이티드와 E조 첫 경기에서도 1-0으로 승리하며 현재 조 1위에 올라있다.

경기를 앞두고 17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사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FC서울의 최용수 감독과 수비수 황현수가 참여해 질문에 답했다.

최용수 감독은 "3년 만에 acl에 복귀하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멜버른은 가시마를 꺾었을 정도로 경쟁력이 있다. 물론 조별리그에 있는 팀 모두 강점이 있기 때문에 올라왔다. 우리도 잘 준비하고 있다. 내일도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잘 해내지 않을까 싶다"고 경기 준비에 대해 이야기했다.

ACL 1차전부터 자존심을 구긴 K리그다. 전북과 울산 모두 홈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울산은 FC도쿄와 경기에서 간신히 1-1 무승부를 거뒀고, 전북은 홈경기에서 요코하마 F.마리노스에 끌려가며 1-2로 패했다. K리그 1, 2위를 거둔 양 팀이지만 아시아 무대 첫 경기에는 졸전을 펼쳤다.

이를 두고 최용수 감독은 "FC도쿄와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예상한 대로 상당히 좋은 팀이라고 느꼈다. K리그를 대표하는 두 팀(전북, 울산)이 아직 시즌 초라 그런가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은 것 같다. 남은 경기가 있기 때문에 괜찮다. 내일 있을 경기 상대도 만만치 않다 잘 준비해서 조별리그 통과 DNA를 유지하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FC서울과 수원 삼성에 바턴이 돌아간 상황이다. 수원보다 먼저 경기를 치르는 서울이 멜버른을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쳐 K리그의 자존심을 살릴지 주목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