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결승 D-1' 김학범호, 3전 4기 '한국 최초' 우승 도전한다
Posted : 2020-01-25 11:12
  •  '결승 D-1' 김학범호, 3전 4기 '한국 최초' 우승 도전한다_이미지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김학범호가 한국축구 최초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티켓을 이미 얻었지만 한국의 최종목표는 우승이다.

아시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이지만 아직까지 이 대회 우승이 없다. 2014년 오만에서 개최된 제1회 대회에서는 4위에 그쳤다. 당시 이라크카 우승, 사우디가 준우승했다. 2016년 카타르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일본이 우승, 한국은 준우승했다. 2018년 중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즈벡이 우승, 베트남이 준우승, 한국은 4위에 머물렀다.

1차 목표인 올림픽 티켓 확보는 성공했지만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 모두 우승만 바라보고 있다. 24일 공식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원두재는 "설날에 맞게 우승하면 좋겠다"면서 "선수들 다 같이 한마음 한뜻으로 우승을 생각하고 있다. 아직 대회가 끝나지 않았다. 대회가 끝나면 조금 더 즐겁게 즐기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송범근 또한 "상대를 철저히 분석하고 준비해야 한다. 무엇보다 선수들이 방심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면서 "결승전 무실점은 팀과 저에게 중요하다"고 결승전 무실점 승리를 염원했다. 또한 "승부차기까지 가게 되면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다"고 부연했다.

이처럼 2020년 새해 초에 열린 한국 축구의 첫 대회에서 올림픽 티켓 확보를 넘어 최초 우승까지 거머쥘 수 있을지, 김학범호의 마지막 한 경기에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22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