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60년 만 금메달...박항서 "이 승리는 베트남 국민들의 것"
Posted : 2019-12-11 05:30
  •  60년 만 금메달...박항서 "이 승리는 베트남 국민들의 것"_이미지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에 60년 만의 동남아시안(SEA) 게임 금메달을 안겼다. 승리의 주역이었지만 박항서 감독은 여전히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그는 이번 승리가 베트남 국민들의 것이라며 더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에 3-0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베트남은 유일하게 무패(6승 1무)를 기록한 팀이 됐다. 조별리그에서 4승 1무를 기록하면서 B조 1위를 기록한 베트남은 4강 전에서도 캄보디아에 4-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안착했다. 그리고 조별리그에서 한 차례 꺾었던 인도네시아를 또 한 번 제압하며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었다.

박항서 감독은 종료 직전 거친 플레이를 하는 인도네시아 선수들로 인해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 명령을 받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관중석에서 경기 종료되는 것을 지켜봐야 했지만 온몸으로 팀과 위해 함께 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매체인 '베트남넷' 등 다수 매체를 통해 대회 금메달 획득 등 결승전 결과에 대한 소감을 나타냈다.

"경기 전에 여러 선수가 부상으로 빠져 있었지만 우리 모두는 승리를 차지하며 어려움을 극복하고 베트남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운을 뗀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쑤언 푹) 수상의 '국민들과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를 선수들에게 전달했고 이것이 동기부여가 됐다"면서 기쁨을 나타냈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나는 이번 승리를 우리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베트남 국민들에게 바치려 한다. 또한 선수들과 우리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준 관계자들, 지원팀에도 마찬가지다"라면서 금메달을 획득한 영광을 국민들과 선수단에 돌렸다.

사진= 베트남넷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