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벤투 감독의 바람대로 손흥민은 스스로 '극복'했다
Posted : 2019-11-07 17:53
  •  벤투 감독의 바람대로 손흥민은 스스로 '극복'했다_이미지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내가 아는 손흥민은 악의적인 태클을 하는 선수가 절대 아니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는 선수가 아니다. 축구를 하다보면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 우리도 최대한 손흥민을 도울 것이다." 대한민국 국가 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캡틴' 손흥민이 스스로 극복하기를 바랐고, 결국 손흥민은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사죄하며 극복했다.

손흥민은 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라운드 즈베즈다 원정경기에서 2골을 넣어 토트넘에 4-0 대승을 안겨줬다.

당초 손흥민의 결장이 예상됐다. 지난 에버턴전에서 범한 태클로 안드레 고메스의 발목이 골절돼 죄책감을 안고 있었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들은 "손흥민이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휴식을 전망했다.

그러나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했다. 후반전에만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은 차범근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 자랑스럽게 여길 대기록이다. 과연 손흥민의 반응은 어땠을까.

손흥민은 첫 골 직후 두 팔을 들어 '세리머니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어 카메라 앞으로 다가가 두 손을 모으고 '미안하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병상에 누워있을 고메스에게 전한 메시지였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UEFA와의 인터뷰를 통해 "며칠 동안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팬들과 동료들의 격려를 받으며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깨달았다. 고메스에게 정말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고메스에게 사죄의 메시지를 전했다.

유럽 현지에서는 손흥민의 언행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고메스의 큰 부상 소식은 안타깝지만 손흥민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고메스에게 사죄를 했고, 유럽 현지에서는 그런 손흥민의 모습에 박수를 보낸 것이다.

벤투 감독의 바람대로 손흥민은 스스로 극복했다. 앞서 벤투 감독은 "안타깝지만 경기 중에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가장 안타까운 것은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이다. 공교롭게도 같은 포르투갈 국적이다. 국적을 떠나서 누가 부상을 당해도 안타까운 일이고, 최대한 빠르게 쾌유했으면 좋겠고, 좋은 모습으로 복귀했으면 좋겠다"며 고메스의 회복을 진심으로 기원하면서도 손흥민의 극복을 바랐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경우에는 축구를 하다보면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내가 아는 손흥민은 악의적인 태클을 하는 선수가 절대 아니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는 선수가 아니다. 축구를 하다보면 이런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 우리도 최대한 손흥민을 도울 것이다"며 손흥민을 돕겠다고 했다.

결국 손흥민은 스스로 극복했다. 분명 손흥민은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스스로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있었고, 그것도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축구'로 이겨냈다.

사진=윤경식 기자, 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