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아시아컵 영웅' 정우영, 프리킥 골로 벤투호 신무기 등극
Posted : 2019-09-11 08:10
  •  '동아시아컵 영웅' 정우영, 프리킥 골로 벤투호 신무기 등극_이미지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정우영이 동아시아컵에 이어 또다시 정확한 프리킥 골을 기록하며 벤투호에 승리를 안겼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1차전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투톱에 손흥민과 황의조가 위치했고 황인범, 이재성, 나상호가 2선을 구성했다. 중원에서 정우영이 뒤를 받쳤고 포백은 이용,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정우영은 후반 36분 프리킥 키커로 나서 강력한 슈팅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의 골망을 갈랐다. 정우영의 쐐기골은 후반전 거세게 반격해오던 투르크메니스탄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버리는 계기가 됐다.

이전에도 프리킥으로 대표팀에 승리를 안긴 적이 있는 정우영이다. 지난 2017년 12월 동아시아 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일본을 상대로 강력한 프리킥을 성공시키며 4-1 대승을 이끌었다.

대표팀은 나상호의 선제골 이후 수 많은 공격 기회를 무산시키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에 벤투 감독은 선수들의 위치를 유연하게 바꾸고 교체 선수로 변화를 시도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다.

결국 결과를 만들어 낸 선수는 정우영이었다. 정우영은 한 골이 절실했던 찰나에 주어진 기회를 완벽하게 성공시켰다. 이번 경기로 대표팀은 손흥민을 필두로 한 공격 조합에 정우영의 프리킥이라는 새로운 무기를 성공적으로 선보이며 조별 예선의 첫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