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벤투 감독의 '트릭', 밀집수비 깰 비책은 4-1-4-1
Posted : 2019-09-11 00:51
  •  벤투 감독의 '트릭', 밀집수비 깰 비책은 4-1-4-1_이미지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의 고민은 아시아 팀들의 밀집수비였다. 조지아전에서 변형 3백을 가동하기도 했지만 실망스러운 결과로 돌아왔다. 플랜A 4백으로 돌아온 벤투 감독은 4-1-4-1을 꺼내들었고, 선택은 적중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1차전 원정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앞두고 대표팀은 상대의 밀집수비를 격파할 전술 마련에 여념이 없었다. 상대가 5-4-1로 나올 것을 가정하며 훈련했다. 그리고 지난 5일, 조지아를 상대로 황희찬을 윙백으로 기용한 변형 3백을 실험하기도 했다.

하지만 조지아에 2-2 무승부를 거뒀지만 변형 3백 실험은 실패로 돌아갔다. 결국 벤투 감독은 플랜A인 4백으로 돌아왔고, 손흥민, 황의조, 이재성, 나상호, 황인범을 공격 선봉에 세웠다.

벤투 감독이 평소 즐겨쓰던 4-1-3-2가 예상됐으나 뚜껑을 열어보니 4-1-4-1이었다. 손흥민과 황의조의 투톱 대신 손흥민이 2선으로 내려왔고, 황의조가 원톱에 남았다. 2선 중앙에 이재성과 황인범이 자리했고, 측면에 나상호와 손흥민이 포진했다.

4-1-3-2를 예상했던 투르크메니스탄은 경기 초반 당황하는 모습이었고, 전반 13분 나상호의 선제골이 터지며 벤투 감독의 의도는 적중했다. 경기는 후반 37분, 정우영의 프리킥 쐐기골에 힘입어 2-0으로 마무리됐다.

앞으로 벤투호는 투르크메니스탄을 비롯해 스리랑카, 레바논, 북한 등 한국과 전력이 떨어지는 팀을 상대해야 한다. 이들은 한국을 상대로 밀집수비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벤투 감독은 4-1-4-1로 승리를 거뒀고, 카타르 월드컵으로 가는 첫 단추를 성공적으로 끼웠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