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실험vs결과' WC예선 돌입한 대표팀에 놓인 고민
Posted : 2019-09-10 10:00
  •  '실험vs결과' WC예선 돌입한 대표팀에 놓인 고민_이미지
[인터풋볼] 신동현 기자= 파격적인 실험 혹은 확실한 결과. 파울로 벤투 감독이 조별 예선에서 우선으로 선택해야 할 선택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쾨페드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1차전 경기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맞붙는다.

지난 4일 벤투 감독은 실험적인 라인업을 꺼내 들었다. 손흥민의 파트너로 이정협을 선택했고 황희찬을 오른쪽 윙백으로 선택한 데 이어 박지수와 구성윤이 선발로 나섰다. 이강인의 데뷔 또한 그동안 벤투 감독이 보였던 선발 명단을 고려하면 의외의 선택이었다.

실험의 결과는 아쉬운 성적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의 압박에 고전한 대표팀은 전반전에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이강인은 초반 번뜩이는 활약을 보여줬지만 이후 고전을 면치 못했다. 3백으로 나선 수비진은 조직력이 부족한 모습으로 개선이 시급한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과 마찬가지로 데뷔전을 가진 이동경은 짧은 시간 활약해 평가를 내리기 섣부른 감이 있다. 김신욱은 이번에 처음으로 벤투호에 승선했지만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조지아전에서 새로운 선수들이 거둔 성적표는 아직 만족할 수 있는 결과는 아니었다.

결국 이미 벤투 감독을 잘 아는 선수들이 결과를 만들어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영권, 정우영, 황의조를 투입했다. 황의조는 후반 2분 손흥민과 동점골을 합작한 데 이어 후반 40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역전골로 연결했다. 비록 마지막에 실점을 내줬지만 김민재의 수비는 조지아의 공격을 여러 차례 무산시켰다.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 하지만 이제 대표팀은 본격적인 조별 예선 일정에 돌입한다.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첫 경기인 만큼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하는 일전이다. 새로운 국면을 맞은 벤투 감독은 이제 실험과 결과 중 한가지 선택지를 결정해야 한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