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구성윤-이강인 이어 이동경도 A대표 데뷔...벤투호 첫 선
Posted : 2019-09-05 23:55
  •  구성윤-이강인 이어 이동경도 A대표 데뷔...벤투호 첫 선_이미지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울산현대의 기대주 이동경이 조지아전에서 데뷔전 기회를 받게 됐다. 파울로 벤투 감독은 구성윤, 이강인에 이어 이동경까지 데뷔시키면서 조지아전을 새로운 선수들의 테스트 기회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조지아(피파랭킹 94위)를 상대로 친선경기를 벌이고 있다.

벤투 감독은 3-5-2를 가동했다. 골문은 구성윤이 지킨다. 권경원, 김민재, 박지수가 3백에 선다. 중원에 백승호가 자리하고, 김진수와 황희찬이 측면에 선다. 권창훈과 이강인이 중원에서 공격을 조율하고, 투톱은 손흥민과 이정협이었다.

특히 데뷔전을 치르게 된 이강인이 눈에 띄었다. 이강인은 중원에서 특유의 볼 터치와 패스 전개로 과감한 모습을 보여줬다. A대표팀 첫 경기였지만 주눅 들지 않고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려 애썼다. 그동안 3순위 골키퍼로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던 구성윤도 첫 출전 기회를 받았다.

벤투 감독은 후반 16분 교체를 단행하며 이강인에 이어 이동경을 투입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을 내보내고 이동경과 나상호를 투입시켰다.

이동경은 이번 시즌 울산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미드필더다. K리그에서 보여준 활약을 바탕으로 벤투호에 처음으로 선발됐고 곧바로 조지아전에서 출전 기회를 받게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