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벤투 감독이 시사한 이강인 출전, 백승호처럼 '깜짝 선발' 가능성 존재
Posted : 2019-09-05 05:16
  •  벤투 감독이 시사한 이강인 출전, 백승호처럼 '깜짝 선발' 가능성 존재_이미지
[인터풋볼=이스탄불(터키)] 이명수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강인에게 A매치 출전 기회를 줄 것을 시사했다. 선수 기용에 신중을 기하는 벤투 감독의 스타일 상 이강인에게 기회가 주어질 가능성은 충분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조지아(피파랭킹 94위)를 상대로 친선경기를 갖는다.

조지아전에 앞서 벤투 감독은 4일, 대표팀 숙소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벤투 감독은 이강인에 대해 "3월에 처음 A대표팀에 발탁해서 훈련하는 것을 지켜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확인했다. U-20 월드컵에서 활약했고, 좋은 모습 보여준 뒤 이번에 다시 소집했다. 내일 출전 시간을 어느 정도 부여받을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이강인의 출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벤투 감독의 화법 상 특정 선수의 출전 기회에 대한 언급을 피하는 편이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강인의 출전 가능성을 콕 집어 언급했다.

벤투 감독은 새로운 선수를 선발해 기용할 때 신중에 신중을 기한다. 대표적인 선수가 백승호이다. 백승호는 지난 6월, 이란과의 A매치에서 처음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백승호는 대표팀에 꾸준히 부름 받았지만 이란전에서 깜짝 선발 출전을 통해 첫 A매치 데뷔전을 가졌고, A매치 데뷔전답지 않은 원숙한 기량을 선보였다.

백승호의 사례를 볼 때 이강인 또한 출전 가능성이 충분하다. 벤투 감독은 지난 3월 A매치 기간을 통해 이강인의 기량을 눈으로 확인했다. 그리고 이강인은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하는 등 두각을 나타냈다. 이강인과 동포지션의 이재성과 황인범이 장거리 비행 여파로 컨디션 조절에 나선 가운데 백승호의 사례처럼 깜짝 선발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