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2년 연속 '1차전 승리→2차전 패배' 탈락, 울산의 16강 잔혹사
  •  2년 연속 '1차전 승리→2차전 패배' 탈락, 울산의 16강 잔혹사_이미지
Posted : 2019-06-27 05:08
[인터풋볼=울산] 이명수 기자= 울산 현대가 2년 연속 16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울산은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도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또 1차전에서 리드를 가져와놓고 2차전에서 역전 당해 아쉬움은 컸다.

울산 현대는 26일 오후 8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우라와 레즈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2019 16강 2차전 홈경기에서 0-3로 패했다.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던 울산은 1승 1패 합계 스코어에서 2-4로 뒤지며 8강 티켓을 우라와에 내줘야 했다.

울산은 우라와에 일방적인 공격을 허용했고, 3실점했다. 고로키에게 2실점했고, 후반 막판 에베르통에 한 골 더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1차전 사이타마 원정 2-1 승리는 아무 의미 없었다.

어디서 많이 본 장면이다. 지난 시즌 울산은 수원 삼성을 상대로 ACL 16강전을 치렀다. 1차전 홈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두며 리드를 가져온 울산은 2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에도 같았다. 울산은 힘든 우라와 원정길에서 2-1 승리를 거두고도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울산은 공격 축구를 펼칠 것을 예고했다. 하지만 우라와의 일방적 공세에 밀렸다. 울산의 슈팅 숫자는 불과 2개였다.

선제골을 넣었더라면 마음 급한 우라와의 상황을 역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전반 42분, 고로키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고, 버티기에 급급하던 울산은 후반 35분, 고로키에게 한 골 더 실점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부랴부랴 정동호 대신 김수안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늘렸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2시즌 연속 1차전에서 승리를 가져와놓고 2차전에서 지키지 못해 아쉬움은 더욱 컸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감독인 나의 책임이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