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인이는 한국말도 어눌하고" 막내가 귀여움 받는 이유
Posted : 2019-06-17 14:06
  •  "강인이는 한국말도 어눌하고" 막내가 귀여움 받는 이유_이미지
[인터풋볼=서울시청] 이현호 기자=U-20 대표팀의 맏형들은 막내 이강인의 서툰 우리말을 귀엽게 바라봤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대표팀은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17일 오전 귀국했다. 인천공항에서 큰 성원을 받은 대표팀은 서울 시청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환영식을 진행했다.

가장 먼저 선수단 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정정용 감독은 "우리 선수들만 성적을 낸 게 아니고,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성적을 낸 것 같다"면서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라는 말로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이어 모든 선수단이 한 마디씩 소감을 전했다. 그중 이강인을 향한 형들의 애정공세가 이어졌다. 김정민이 "강인이는 매사에 너무 귀여운 것 같다. 한국말 하는 것도 어눌해서 귀엽다. 형들한테 까불 때에도 귀엽다"고 말하자 선수단 모두 동의한다는 뜻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수비수 이재익 역시 비슷한 말을 이어갔다. 그는 "강인이의 우리말 실력이 많이 늘진 않았다. (웃음) 강인이만의 습관이 있다. '진짜' '있지' 같은 말을 자주 쓴다. 우리가 따라하면서 놀린다"며 이강인의 말투를 모사했다.

그럼에도 굳은 신뢰를 보냈다. 이재익은 "강인이는 멘탈적으로도 강하고 정말 배울 점이 많은 동생이다. 어릴 때부터 축구를 전쟁처럼 해왔다는 게 느껴졌다. 결승전 끝나고 형들을 다 달래주더라. 제가 해야 할 일인데 강인이가 했다. 정말 멋진 동생"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에 이강인은 형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대회 도중에도 "형들이 잘 뛰어줘서 진짜 고맙다"는 말을 자주하던 이강인은 이날 환영식에서도 "(골든볼 수상은) 형들과 코칭스태프들 덕분이다"라며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사진=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